• 차이나통 바보라기
  • 이젠 내 블로그(카페)에서
    차이나통 채용정보를 보자 !!
    중국 외국인 취업비자 발급
    이렇게 달라졌다
    HOME > 자료실 > 차이나통뉴스
    홍콩, 입국자 방역 규제 대폭 완화…‘황마’ 없앴다
    날짜 : 2022.12.14 / 조회 : 698

     

    홍콩이 입국자, 내국인을 대상으로 적용한 코로나19 방역 조치를 대폭 완화했다.

     

    13일 상관신문(上观新闻)에 따르면, 홍콩 특별행정구 정부는 14일부터 기존 입국자를 대상으로 적용한 건강코드 ‘황마(黄码, 옐로우 코드)’ 부여, 식당 등 지정 장소 진입 제한 등의 제한을 폐지했다.

     

    홍콩 정부는 14일부터 ‘황마’를 없애고 확진 시 홍마(红码, 레드 코드), 미확진 시 란마(蓝码, 블루 코드)를 부여하겠다고 밝혔다.

     

    기존에는 입국자가 홍콩 도착 후 사흘간 ‘황마’가 부여돼 식당 등 지정 장소 출입이 제한됐다. 

     

    이번 조치로 입국자와 홍콩 시민은 더 이상 ‘안심이동(安心出行)’ QR코드를 스캔하지 않아도 식당 등 실내 지정 장소에 진입할 수 있게 됐다. 단,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는 ‘백신 통행증’은 여전히 제시해야 한다. 

     

    홍콩과 중국 본토, 마카오를 오가는 항구와 공항에서 시행되던 국경검문소 검사도 취소됐다. 관광객은 도착 전 48시간 내 코로나19 핵산검사 음성 증명서를 제시하면 즉시 통행이 가능하다.

     

    이날 홍콩 정부는 현지 코로나19 핵산검사 전략을 조정하고 보다 많은 자원을 고위험 장소 및 인원에 집중시키겠다고 밝혔다. 이에 따라 현지 거주민 강제 검사는 축소되고 코로나19 자가검사 키트를 배포하는 등의 방식으로 전환될 방침이다.

     

    이 밖에 기존 자가격리자가 의무 착용한 전자 팔찌 등도 폐지됐다.

    (본 컨텐츠는 상하이저널에서 제공한 것으로 상하이저널 동의 없이 무단 전제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.)

    베이비시터 부모마음



    통신판매업신고번호: 제498호 / 직업정보제공사업신고번호 : 서울청 2022-4호 / TEL 02-521-2768, FAX 02-6442-2769
   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39길 6-7, 135호 (주)케이씨휴먼네트웍스 / 상표등록 : 제45-0045964, 제40-1759656호
    Copyright ⓒ CHINATONG . All rights reserved